처음으로 >고객센터> 복권 뉴스

복권 뉴스

뉴욕 퀸즈 플러싱 지역이 새로운 로또명당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2-02-25
얼마전 2011년 6월1일 약 2,200억원의 파워볼 1등 당첨금이 나온 곳은, 로또캠프 사무실이 위치한 곳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롱아일랜드의 조용한 동네 서퍼카운티 근처의 복권판매소입니다.

전언에 의하면 이번 행운의 파워볼 한 게임은 로또구매를 하는 멤버들이 단체로 당첨됬다고 합니다.
자세한 당첨소식은 곧 인터뷰가 나오리라 생각듭니다만 바로 이웃한 동네에서 2천억원이 넘는 잭팟이 나왔다는
사실만으로 흥분이 쉽게 가라 앉지는 않는군요.
저희 고객중에서 나왔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이었겠습니까.


뉴욕은 전 세계에서 모여든 인구가 많은 지역이라는 이유 이외에도 복권의 열기가 항상 뜨거운 동네입니다.
동시에 로또명당이 많기로도 소문난 곳입니다.


특히 퀸즈 플러싱 Union스트릿에 위치한 "노리온 식품 34-10" 로또판매소가 뉴욕시내 로또명당판매점
TOP 10에 올랐습니다. 뉴욕주 복권국 통계에 따르면 노리온 식품은 지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판매한
로또나 즉석복권중에서 600달러 이상의 당첨자를 배출한 횟수가 총 40회를 넘어가는데 총 당첨금액은
868만달러로 뉴욕시내 탑10위에 랭크되었습니다.

이 판매소의 사장님은 특히 한국 교포분이십니다. 저희가 복권을 구매할때도 항상 웃으시면서 저희
회원중에서 꼭 1등이 나왔으면 하는 이야기를 건네시죠.





노리온식품이 판매한 복권 중에서 가장 큰 당첨금은 지난 2006년 8월 평생 매주 1만달러씩(한화 약 천만원씩)을
받는'win for life spectacular' 복권이었습니다. 당첨자 역시 한국인이어서 당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뉴욕시내 명당로또 판매점 TOP 10중에서 무려 5곳이 퀸즈 플러싱 지역에 모여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역은 로또캠프 사무실이 위치하고, 복권을 집중 구매하는 지역으로 한국과 중국계 이민자와 스페인계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동네입니다.

뉴욕포스트의 집계에 따르면

퀸즈 아스토리아의 ' 더 매거진 스토어 22-44 31ST'이 TOP 1위
(총 당첨금 1억5천3백만달러 기록)

아스토리아의 '스모크샵 & 컨비니언스 42-16 30AVE' 가 TOP 2위
(총 당첨금 3천1백만달러 기록)

서니사이드의 '퀸즈 미니마켓 45-01 퀸즈BLVD'가 TOP 3위
(총 당첨금 2천6백만달러 기록)

플러싱의 '쉬리하리커파 60-08 MAIN ST'가 TOP 5위에 랭크되어
(총 당첨금 1천4백만달러 기록)
노리온식품까지 총 5개업소가 이 주변에 몰려 있습니다.









고객님 한 분 한 분 끝까지 1등 당첨이 되는 그 날 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해외로또명당 로또캠프
----------------------------------------------------------------------

스페인지사에서 로또구입하는 업소중의 하나입니다. 대형쇼핑몰내에 위치한 복권샵 정경입니다.
이월금액이 클때는 어마어마하게 줄을 서기도 한답니다.










행운은 꾸준히 도전하는 자의 몫입니다.
지금도 누군가는 로또를 하고 있습니다.


유럽복권 미국복권 신뢰도1위 구매대행업체
Lottocamp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유럽복권 & 캐나다복권 수동번호선택 주문안내 관리자 2012-02-12
다음글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산 복권으로 인생역전 관리자 2012-02-29